MEDIHERE

MEDIHERE

 

 스텝인투시티가 주최하였던 EM.RP프로그램에 참여하였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메디히어는 이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발전시켰다. 이를 통해 원격진료 플랫폼을 올해1월 미국에 원격 화상진료 앱을 출시하고 시범운영 하였다. 더불어 코로나19사태로 원격진료가 한시적으로 허용되어 국내에도 무료로 출시했다. 환자들은 앱을 통해 원하는 의사와 일정을 선택하고 증상을 입력한 후 예약된 시간에 원격진료실에서 영상과 채팅으로 진료를 볼 수 있다. 등록한 카드로 진료비가 결제되며 처방전은 미리 입력해놓은 약국으로 전송된다. 서비스 개시 열흘 만에 300건 이상 원격진료가 이뤄지는 등 의사와 환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국내,외 한국인 환자들은 Covid19 감염위험으로 대면진료에 부담이 있으며, 특히 미국에서는 비싼 진료비, 언어의 장벽, 많은 시간비용 투입의 문제점들을 1차의료(Primary Care) 분야의 주치의와 채팅 & 화상통화로 원격진료를 제공함으로써 문제점을 해결해주고 있다. 이뿐만아니라, 스텝인투시티는 미국 한인의사단체들이 꾸린 코로나19 대비 태스크포스(TF)의 파트너사로 메디히어를 선정되는되에 기여하였다.

 

Through StepintoCity’s EM.RP program, Medihere – a digital healthcare startup – developed their business plan. They launched and piloted their telemedicine platform in the US this January. Additionally, South Korea legalized telemedicine temporarily due to Covid19 and Medihere launched their application for free. Medihere’s telemedicine application allows patients to select a doctor and preferred time, enter their symptoms, and be treated through a chat and video. They are charged to the card on file and prescriptions are sent to their nearby pharmacy. Since the launch of the app, Medihere has seen over 300 telehealth visits and is receiving positive feedback from doctors and patients alike. 

 

In fear of contracting the coronavirus, people are avoiding in person doctor visits. Not only that, but high medical costs, language barriers, and high time commitments are also barriers that play into the avoidance of in person medical treatment. Medihere is solving these issues by providing remote treatment by a primary care physician. Moreover, StepintoCity significantly contributed to Medihere’s designation of partner company with the Korean Doctors Association Coronavirus Task Force.